0
303 16 1

  View Articles
Name  
   貴愛 
Subject  
   음냐ㅡ_ㅡ;; 안어울리게 이런것만;;

다리가 불편한 아들이 아버지와 함께 산을 오르고 있었습니다.

언제나 도전도 해 보기 전에 지레 포기해 버리곤 했던 아들과

그렇게 나약한 아들이 늘 안타까웠던 아비지가 처음 하는 산행이었습니다.

그것은 누가 보기에도 험난한 여정이었습니다.

가파른 길을 오를 때마다 아들은 넘어지고 깨지고

돌부리에 채여 피가 나기도 했지만

산을 오르며 만난게 된 사람들의 격려로,

또 아버지가 내민 손을 잡으며 마음을 굳게 먹었습니다.

"힘을 내라, 조금만 더 가면 정상이야."

"예, 아버지...헉헉."

한걸음 한걸음이 뼈가 으스러지는 고통의 연속이었지만

아들은 차마 포기할 수 없었습니다.

다른 사람보다 몇 배나 더디고 힘든 길이었습니다.

몇 걸음 가다 물 마시고 몇 걸음 가다 땀 식히고...

그러는 사이 모두가 부자를 앞질러 갔습니다.

그렇게 몇 시간이 지나갔는지 모릅니다.

해가 저물어 갈 무렵에서야 부자는

정상이 코앞에 보이는 곳까지 오를 수 있었습니다.

이제 몇 걸음만 더 가면 정상입니다.

기쁨에 들뜬 아들이 젖먹던 힘까지 다 짜내 걸음을 떼려는 순간,

아버지가 그를 가로막았습니다.

"자, 자. 이제 그만 내려가자."

"네? 꼭대기가 바로 저긴데...내려가자구요?"

아버지는 땀으로 범벅이 된 아들의 얼굴을 정성스레 닦아 주며

지금 내려가야 하는 이유를 말했습니다.

"우리는 산에 오르기 위해서 왔지 정상을 밟으려고 온 건 아니다.

네가 지금 정상에 서면

다시는 이렇게 힘든 산을 오르려고 하지 않을 게 아니냐?"

아버지의 말을 다 듣고 난 아들은 말없이 산을 내려왔습니다.



<TV동화 행복한 세상> 중에서









































* 한준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8-01-26 16:34)

ㅡㅡ; ::: 센티멘탈 빠괘
왕자 ::: 넘느려-속도좀빠르게안되냐-시간이없어서
Prev
   보고싶다 [1]

광수야
Next
   수능 100일.. [6]

재수생1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S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