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303 16 1

  View Articles
Name  
   貴愛 
Subject  
   아이와 할머니..

화창한 토요일 오랜만에 친구와 영화 보러시내에 나가는 날이었다.

들뜬 가슴을 안고 친구를 만나기 위해 지하철을 탔다.

사람들이 꽤 많았다.

몇 코스 지났을 때 할머니 한분이 차에 오르셨다.

입구쪽에 기대어 기쁘게 숨을 내쉬는 할머니,

지하철이 출발하자 할머니의 몸도 따라서 움직였다.

그러다 힘이 드시는지 곧 주저 않고 말았다.

누구하나 관심을 갖지 않는 가운데 저만치에 앉아 있던

한 초등학생 남자애가 큰소리로 "할머니 어디아프세요?" 하고 물었다.

"응 다리가 좀 아프구나 힘이없어" 아이는 벌떡 일어나 할머니에게 다가갔다.

"할머니, 여기 있으면 더 아프니깐 제 자리에 앉으세요.

전 서 있어도 안 아파요. 제가 잡아 드릴께요."

그러자 그 옆에서 신문을 보던 아저씨가 그제서야 일어나서 할머니를 부축했다.

"제자리에 앉으세요. 힘드시죠?"

그렇게 해서 아이는 할머니와 나란히 앉게 되었다.

아이는 주머니에서 사탕을 꺼내 할머니께 까서 드렸다.

그리곤 자기? ?오물오물 씹으면서 말했다.

"오늘 학교에서 발표 잘해서 선생님께 받았어요.

"그리곤 다른 주머니에 손을 넣더니, 사탕을 또 꺼내 할머니의 주머니에 넣었다.

"나중에 먹고 싶으면 드세요. 전 내일 또 받으면 돼요.

"난 도저히 눈을뗄수가 없었다.

너무도 다정해 보이는 두 사람

"전포동에서 내려야 하는데."

"다음역이예요"

내려야 할 역에 도착하자 아이는 할머니를 부축하고 천천히 문쪽으로 갔다.

사람들은 조용히 길을 비켜 주었다.

"할머니 힘드시니깐 다음엔 혼자서 타지 마세요"

"고맙구나 아가야"문이 열렸다.

아이에게 손을흔드시는 할머니는 아까 그 힘없던 모습이 아니었다.

차도 곧 떠났다. 지하철은 조용해 졌다.

난 오늘 최고로 아름다운 영화를 보았다.

어떤 영화로 이런 감동을 내게 주지는 못할 것이다.

































* 한준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8-01-26 16:34)

Prev
   여기 함 봐봐 [7]

얘들아
Next
   도대엽 [7]

왕자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Styx